메뉴 건너뛰기

(*.152.151.6) 조회 수 464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조정안 찬반투표는 누가 개표하고 누가검증하나요? 


2. 실질적인 대안도 없는 공약은 왜이렇게 난발해서 식당앞에 걸어두었나요? 


3. 노조 탈퇴서는 어디 있나요? 

?
  • ?
    실망 2020.09.18 06:55 (*.101.193.190)
    못해도 반대가 40프로 이상은 나올줄알았는데 이상하긴하네요
    이번에 밥값만 올라가고 파업한번 못해본 노동조합에 크게실망했습니다
  • ?
    관리자 2020.09.18 08:54 (*.152.151.7)
    1. 조정안 찬반투표 개표 및 검증

    -> 조정안에 대한 찬반투표 및 잠정합의안의 찬반투표는 지부 운영규정 11조에 따라 총회를 통해 투표를 진행하는 것이나 현실적으로 한 자리에 3,000여명이 모일 수 없기에 투표 형식으로 갈음하여 진행합니다. 이에 총회에서 선거 관리위원을 뽑아 개표를 관리감독해야 하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워 지부의 임원이나 대의원 선거를 관리하는 선거관리위원의 동석하에 함께 진행됩니다.

    2. 실질적인 대안도 없는 공약

    -> 노동조합은 3월부터 시작되는 전 조합원 임금 및 근로조건 설문조사와 간담회등을 통해 부서의 해결요구안이나 인력요구안을 토대로 요구안을 만들어갑니다.
    비록 교섭에서 요구안이 실현되지 못할지라도 조합원들의 요구와 현실문제에 대해서 교섭을 통해 얘기하고 의료원에 전달되어 언제라도 해결될 수 있도록 하고자 함입니다.
    현장에서 조합원들의 요구를 바라보지 않고 교섭에서 가능한 요구안만 가져간다면 의료원은 현장의 문제를 절대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3. 노조 탈퇴서는 어디있나요

    -> 탈퇴서는 홈페이지에 올려져 있으며, 대면 상담등의 절차를 통해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의 최종 결재 후 승인됩니다.


    -> 다만 말씀드리자면 매년 노동조합의 요구안을 교섭에서 쟁취하려면 조합원의 힘과 투쟁전술이 함께 필요합니다. 올 해 코로나19여파와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문제가 겹쳐 실질적으로 파업하는데에 어려움이 있었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이 부분을 이해해주시고 다시금 내일의 큰 투쟁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함께 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
    조합원 2020.09.19 21:57 (*.36.131.235)
    다음의 도약을 위해 한발 후퇴했다고 생각하겠습니다 힘내세요
  • ?
    조합원 2020.09.23 16:46 (*.78.95.116)
    이번 합의안 전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갈수록 노조가 무능함과 비책임으로 가는거 같아 걱정스럽습니다.
    이번기회에 노동전문 변호사를 선임하여 노조 지부장으로 세웠으면 좋겠습니다.
    진짜 갈수록 탈퇴하고 싶은 생각이 많이 듭니다.
  • ?
    조합원 2021.05.17 21:35 (*.230.170.81)
    동의합니다 변호사 선임하는게 가장 좋은 방법일 듯 싶은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9 포상휴가 new 노조 2021.06.22 8
728 2021년 노동조합지부장 선생님께 2 노동조합 2021.06.08 97
727 기본급 인상 1 2021.05.17 136
726 억울하게 벌금딱지받았습니다. 1 억울합니다 2021.04.29 139
725 노조 마사.지 건 언제 받을 수 있나요? 1 만두 2021.02.23 96
724 휴가사용률 3 다람쥐 2021.01.28 127
723 정책마당 노동상담 글이 안열리네요 1 아가까망뀨 2020.12.01 110
722 의료원 간부 야유회에 대하여. 화난이. 2020.10.20 496
721 감사는 어떻게 하시나요? 1 조합원 2020.10.19 298
720 간호사 생휴수당 1 간호사 2020.10.01 436
» 조정안 찬반투표 의문점 5 글쓴이 2020.09.17 464
718 임단협 의문점 7 조합원 2020.09.11 669
717 코로나19 출입구 스크리닝 업무 노종자 2020.08.10 555
716 전북보건의료사회서비스 노동조합 출범 알림 2020.07.16 265
715 고대 안암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근무 실태를 고발합니다. 관리자 2020.05.11 1614
714 출석체크 일화일 2020.04.26 340
713 바이러스와 난세 영웅 file 시대 2020.04.13 287
712 죽어있는 게시판 불타는 고구마 2020.03.26 353
711 화성연쇄살인 이춘재는 아니다. file 하연수 2019.09.29 652
710 방문인원 없는 이유... 2 글쓴이 2019.06.30 50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 Next
/ 37